2020_갇힌 사람들, 피어나는 산수유

people in quaratine, cornel in bloom

woodcut on paper, 2020

바이러스 확산이 심해지며 ‚자가격리’라는 생경한 상황을 맞은 2020년의 봄. 내내 불안해하는 사람들과는 달리 다른 생명들이 그저 생긴대로 조용히 봄을 맞고 살아내는 모습을 보며 나는 스스로에게 내내 되뇌었다 :
이 혼란도 기다리면 지나가겠지. 다시 봄을 맞겠지. 그러니 불안해하지 말아야지. 사람도 생명이긴 마찬가지 아닌가.

새 봄, 제비를 부르다, 월간잡초 단체전시, 갤러리 포도나무, 광주광역시, 2021
– 지구불시착 초_대작전, 월간잡초 단체전시, 지구불시착 서점, 서울, 2021